pcp_download.php?fhandle=NHZoUzBAZnMxMC5

그러나 눈앞의 아쉬움 때문에 그냥 쌓아 두었다가는 상하거나 쓸 시기를 놓쳐 무용지물이 되고 맙니다.

좋은 말이 있어도 쓰지 않으면 그 말은 망각 속으로 사라지고 더 이상 좋은 말은 떠오르지 않습니다.

나중에 할 말이 없어 질까 두려워 말을 아끼고 참으면 점점 벙어리가 됩니다.

257, 2898 : http://www.hankookin.us/cindywoo/178466/024/trackback
Author usukeko 2018.02.19 22:20
Author otiva 2018.02.20 01:33
Author umucawy 2018.02.20 07:55
Author yqydedity 2018.02.20 11:54
Author efyzobig 2018.02.20 16:54
Author atoromi 2018.02.20 20:52
Author icuno 2018.02.21 00:23
Profile Image Management     Write

카테고리

최근 엮인글

글 모음

태그

방문자

오늘:
235
어제:
426
전체:
2,016,861

달력

2018.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