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커뮤니티사이트 - 한국인


‘사랑의 쌀’ 타인종과도 나눈다

2011.01.22 06:34

►도우미&#9668 조회 수:6351 추천:133

29일 총영사관서 8백여포 배부  

지난 연말 한인사회에 훈훈한 온정을 전달했던 사랑의 쌀 캠페인이 타인종 커뮤니티와도 온정을 나누기로 했다.

사랑의 쌀 나눔 캠페인 실행위원회는 오는 29일 한인타운 인근에 거주하는 비한인 저소득 주민들을 대상으로 ‘사랑의 쌀 나눔잔치’를 열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실행위원회(위원장 송정명 목사)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LA 총영사관 주차장에서 타인종 저소득 주민들에게 800여포의 쌀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나눔잔치는 비한인교회와 비영리단체에 교환권을 사전에 배포한 뒤 행사 당일 LA 총영사관을 찾은 주민들에게 쌀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실행위원회 측은 히스패닉, 아시안, 흑인 커뮤니티에 사랑의 쌀을 고루 나눈다는 방침이다. 또한 LA 한인타운 내 비한인 일용직 노동자와 원불교·불교·천주교 연합체인 종교평화협의회 측에도 별도의 사랑의 쌀을 배정했다.

이성우 상임본부장은 “비한인 저소득층 중 한인사회와 밀접한 관계를 맺은 이들이 많다”며 “나눔잔치를 통해 비한인 저소득 가정에 한인들의 온정이 전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실행위원회는 애리조나 투산 한인사회에서 보내온 4,000달러의 기금으로 투산 지역에서도 사랑의 쌀 나눔잔치를 열기로 했다.

20일 현재 실행위원회는 8만6,304달러(약정금 포함)의 기금을 모금했으며 지난해 12월 두 차례에 걸친 나눔잔치를 통해 남가주 지역 저소득 한인 가정에 쌀 7,500포를 배포했다. 당초 실행위원회는 비한인 대상 나눔 수량을 전년보다 늘렸지만 불경기 영향으로 목표 성금액이 미달돼 이들을 위한 나눔 비용을 1만달러로 줄였다.

실행위원장 송정명 목사는 “경기 영향으로 사랑의 쌀 성금액은 작년에 비해 줄었지만 개인과 일반 단체가 많은 호응을 보여준 점에 감사하다”며 “비한인 사랑의 쌀 나눔행사로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부터 시작된 2010성탄절 사랑의 쌀 나눔 캠페인은 29일 비한인 주민을 대상으로 한 사랑의 쌀 나눔잔치를 끝으로 캠페인을 마무리한다.

미주한국일보 <김형재 기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5 동서양의 유머 넘치는 재치술 섬김이 2013.10.09 1835
214 나의 과거와 현재를 돌이켜보게 하는 '전설의 주먹' astromanticc 2013.04.17 3420
213 다이어트 너무 감동받앗어요 ㅠㅠ herbacoach 2012.09.30 4314
212 한 장 한 장, 몸으로 읽는 책 ►도우미&#9668 2011.06.15 8002
211 일반학교 선생님 되는 23세 시각장애인 김경민씨 file ►도우미&#9668 2011.01.30 6873
» ‘사랑의 쌀’ 타인종과도 나눈다 ►도우미&#9668 2011.01.22 6351
209 “무료수술 환자 광명 찾을 때 내 기쁨 말로 다 못해” file ►도우미&#9668 2011.01.21 6495
208 한인 사랑 덕분에 석달 렌트비 해결 file ►도우미&#9668 2011.01.05 6627
207 "무료 상담은 물론 무료 진료까지" file ►도우미&#9668 2010.12.27 6393
206 “사랑 듬뿍 담긴 목도리” file ►도우미&#9668 2010.12.23 6384
205 ‘사랑의 쌀’ 2,400가구에 전달 ►도우미&#9668 2010.12.20 6729
204 타운에 무료 진료센터 ►도우미&#9668 2010.12.15 6739
203 예일대생들 홈리스 돕기…50만불 목표 ►도우미&#9668 2010.12.09 6930
202 [동부] "어르신들, 오늘 하루는 맘껏 드시고 즐기세요" ►도우미&#9668 2010.12.06 4537
201 ‘러브상자’ 1만개 만들기 ►도우미&#9668 2010.12.02 7173
200 '젓갈 할머니' 초교 2백여곳에 사전 억대 기부 ►도우미&#9668 2010.11.24 6151
199 주한미군, 쪽방촌에 연탄 배달 ►도우미&#9668 2010.11.01 6203
198 불쑥불쑥 보낸 정성 11년, 시인의 손 따뜻하구나 ►도우미&#9668 2010.10.28 4777
197 한인 봉사자 5명 밀알상 수상 ►도우미&#9668 2010.10.18 6482
196 내가 볼 수는 없지만 보여 줄 수 있는 세상은 아주아주 많습니다 ►도우미&#9668 2010.10.04 4965
195 "어르신 '사랑의 점심' 드시러 오세요" 한달에 한번 무료 야외 식당 ►도우미&#9668 2010.09.30 6460
194 ‘사랑의 쌀’올해도 나눈다 ►도우미&#9668 2010.09.28 7370
193 “100세 생신 축하드립니다” ►도우미&#9668 2010.09.23 7675
192 세상의 모든 부모들에게 ►도우미&#9668 2010.09.21 3719
191 뇌성마비 극복하고 5급 공무원 됐다 ►도우미&#9668 2010.09.17 3660
190 떡볶이할머니도, CEO도 “나눔이 곧 기쁨” ►도우미&#9668 2010.09.13 3585
189 `기부왕` 버핏이 아들에게 물려준 것은 ►도우미&#9668 2010.09.09 3656
188 80대 한인 손뜨개 의류 50여벌 기증 ►도우미&#9668 2010.09.04 3773
187 한스가 구조한 사람 ►도우미&#9668 2010.09.02 3572
186 1004가지 방법 기부 ‘1004클럽’ ►도우미&#9668 2010.09.01 3525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