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커뮤니티사이트 - 한국인


세상의 모든 부모들에게

2010.09.21 09:58

►도우미&#9668 조회 수:3719 추천:93




말도 못하고 방긋방긋 웃기만 하던 녀석이 이제 저도 머리좀 컸다고 매일처럼 속을 썩이지요?
그래도 순간순간 그 아이의 얼굴을 떠올려 보면 녀석...눈에 넣어도 모들거리지 않을 정도로 사랑스러울 겁니다.
내게도 그런 아들이 하나 있었지요. 그앤 아주 잘 생기고 똑똑하고 쾌활했지요.
중학교에 올라가서는 더 잘 지내는 것 같았습니다. 내리 반장을 할 정도로 인기가 좋았고, 성적도 늘 최상위권이었고... 나를 닮아서인지, 그녀석, 수영을 해도, 길거리 농구를 해도 179cm에 69kg의 튼튼한 몸을 한껏 자랑하곤 했거든요.
애비인 내가 봐도 우리 아들은, 온통 푸르름만으로 가득한 세상에 사는 것만 같았지요.
그런데...그런데 내가 모르고 있는 동안 그 아이는 보이지 않는 손길에 의해 조금씩 조금씩 시들어 가고 있었던 겁니다.
애비인 내가 모르는 동안에...
"형들이 매일 각목으로 때리고 담뱃불로 지지고... 부모에게 알리면 누나를 망쳐놓겠다고 협박도 했어요"
작년 6월의 어느날, 숨을 헐떡이며 달려온 대현이의 친구들 말에 난 병원지하 영안실 문에 기대어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죠.
그 전날 밤, 아니 모두들 잠이 든 컴컴한 새벽 3시, 아파트 5층에서 까마득한 콘크리트 바닥을 향해 몸을 던진 내 아들은 자동차 위로 떨어져 목숨을 건지자, 그 만신창이가 된 몸으로 계단을 기어올라가 또다시 바닥으로 몸을 던졌습니다.
아아, 죽음보다 더 두려운게 뭐가 있다고 열일곱살, 그토록 찬란한 젊음을 내던져 버렸나.
외롭다고, 학교 다니는게 힘이 든다고 이 애비에게 한 마디라도 했었더라면...
내 한탄을 등에 지고, 그렇게 녀석은 싸늘히 식어 갔습니다.
아들을 잃고서 많이 늙어버린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제 엄마앞에서 어리광을 부리던 그녀석, 그 아이가 살아 있었을 적에 사랑한다고, 이 애비가 너를 사랑한다고 한 마디라도 해 볼 것을...
하지만 그렇게 주저앉아 슬퍼하고만 있을 수는 없었습니다. 죽은 아들이 내게 자꾸만 말해 왔습니다.
이제 그만 일어나라고, 이 세상에 아직도 고통받고 있는 수많은 아이들을 구해 달라고, 아버지가 싸워 달라고.
죽은 아들을 가슴깊은 곳에 묻고 용기를 내었습니다.
직장 간부직을 박차고 나와 퇴직금과 내 모든 재산을 모았습니다.
그 돈으로, 그 용기로, 말도 못하고 시들어가는 수많은 이 땅의 청소년들을 구하렵니다.
그것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우리 대현이에게, 그리고 수많은 이땅의 아이들에게 자랑스런 아버지로 떳떳이 서는 길이라고 믿기 때문에...


글쓴이 : 김종기 이사장(청소년폭력 예방재단 설립) 낮은 울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5 동서양의 유머 넘치는 재치술 섬김이 2013.10.09 1825
214 나의 과거와 현재를 돌이켜보게 하는 '전설의 주먹' astromanticc 2013.04.17 3399
213 다이어트 너무 감동받앗어요 ㅠㅠ herbacoach 2012.09.30 4312
212 한 장 한 장, 몸으로 읽는 책 ►도우미&#9668 2011.06.15 7998
211 일반학교 선생님 되는 23세 시각장애인 김경민씨 file ►도우미&#9668 2011.01.30 6873
210 ‘사랑의 쌀’ 타인종과도 나눈다 ►도우미&#9668 2011.01.22 6351
209 “무료수술 환자 광명 찾을 때 내 기쁨 말로 다 못해” file ►도우미&#9668 2011.01.21 6495
208 한인 사랑 덕분에 석달 렌트비 해결 file ►도우미&#9668 2011.01.05 6626
207 "무료 상담은 물론 무료 진료까지" file ►도우미&#9668 2010.12.27 6390
206 “사랑 듬뿍 담긴 목도리” file ►도우미&#9668 2010.12.23 6384
205 ‘사랑의 쌀’ 2,400가구에 전달 ►도우미&#9668 2010.12.20 6729
204 타운에 무료 진료센터 ►도우미&#9668 2010.12.15 6739
203 예일대생들 홈리스 돕기…50만불 목표 ►도우미&#9668 2010.12.09 6930
202 [동부] "어르신들, 오늘 하루는 맘껏 드시고 즐기세요" ►도우미&#9668 2010.12.06 4535
201 ‘러브상자’ 1만개 만들기 ►도우미&#9668 2010.12.02 7173
200 '젓갈 할머니' 초교 2백여곳에 사전 억대 기부 ►도우미&#9668 2010.11.24 6151
199 주한미군, 쪽방촌에 연탄 배달 ►도우미&#9668 2010.11.01 6201
198 불쑥불쑥 보낸 정성 11년, 시인의 손 따뜻하구나 ►도우미&#9668 2010.10.28 4776
197 한인 봉사자 5명 밀알상 수상 ►도우미&#9668 2010.10.18 6481
196 내가 볼 수는 없지만 보여 줄 수 있는 세상은 아주아주 많습니다 ►도우미&#9668 2010.10.04 4964
195 "어르신 '사랑의 점심' 드시러 오세요" 한달에 한번 무료 야외 식당 ►도우미&#9668 2010.09.30 6459
194 ‘사랑의 쌀’올해도 나눈다 ►도우미&#9668 2010.09.28 7370
193 “100세 생신 축하드립니다” ►도우미&#9668 2010.09.23 7675
» 세상의 모든 부모들에게 ►도우미&#9668 2010.09.21 3719
191 뇌성마비 극복하고 5급 공무원 됐다 ►도우미&#9668 2010.09.17 3659
190 떡볶이할머니도, CEO도 “나눔이 곧 기쁨” ►도우미&#9668 2010.09.13 3584
189 `기부왕` 버핏이 아들에게 물려준 것은 ►도우미&#9668 2010.09.09 3655
188 80대 한인 손뜨개 의류 50여벌 기증 ►도우미&#9668 2010.09.04 3773
187 한스가 구조한 사람 ►도우미&#9668 2010.09.02 3572
186 1004가지 방법 기부 ‘1004클럽’ ►도우미&#9668 2010.09.01 3523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