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커뮤니티사이트 - 한국인


한스가 구조한 사람

2010.09.02 04:53

►도우미&#9668 조회 수:3572 추천:119



몇 해 전 네덜란드의 작은 바닷가 마을에서 있었던 일이다. 한 소년이 헌신적인 자기 희생을 통해 그것이 가져다주는 큰 보상에 대해 세상을 일깨운 사건이 있었다.

그 마을은 주민 모두가 물고기를 잡아서 생계를 잇고 있었기 때문에 긴급 상황에 대비한 자원 구조대가 필요했다.
어느 날 밤의 일이었다. 바람이 거세게 불고 구름이 밀려오더니 곧이어 사나운 폭풍이 고기잡이배 한 척을 에워쌌다. 위험에 처한 선원들은 급히 구조 신호를 타전했다. 구조대 대장이 경보 신호를 울리자 주민 모두가 바닷가 마을 광장에 모였다. 구조대가 노를 저어 거센 파도와 싸우며 앞으로 나아가는 동안 주민들은 랜턴으로 바다를 비추며 해변에서 초조하게 기다렸다.

한 시간 뒤, 안개를 헤치고 구조 대원들의 배가 돌아왔다. 주민들은 환성을 지르며 그들에게로 달려갔다. 지친 구조 대원들은 모래사장에 쓰러지며 주민들에게 보고했다 인원이 넘쳐 더 이상 구조선에 태울 수 없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한 남자를 뒤에 남겨 둬야 했다는 것이었다.
한 명을 더 태우면 구조선까지 파도에 휩쓸려 모두 생명을 잃고 말았으리라는 것이었다.

구조대 대장은 애가 타서 그 외로운 생존자를 구하기 위한 다른 자원 봉사자를 찾았다. 이 때 열여섯살 먹은 한스가 앞으로 걸어나왔다. 한스의 어머니는 한스의 팔을 잡으려 애원했다.
"제발 가지 마라. 네 아버지도 10년 전에 배가 난파되어 죽었지 않니? 네 형 파울도 며칠 전에 바다에서 실종이 됐구. 내게 남은 것은 한스 너뿐이다. "
한스가 말했다.
"어머니, 전 가야만 해요. 모두가 '난 갈 수 없어 다른 사람이 이 일을 해야만 해.' 하고 말한다면 어떻게 되겠어요? 어머니, 이번에는 제가 나서야 해요. 남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라는 부름이 왔을 때는 누구든지 그렇게 해야만 해요."

한스는 어머니를 포옹하고 나서 구조대에 합류했다.
그리고는 어둠 속으로 사라졌다.

다시 한 시간이 지났다. 한스의 어머니에게는 영원처럼 길게 느껴지는 시간이었다. 마침내 구조원들이 탄 배가 다시 안개를 뚫고 돌아왔다.
뱃머리에는 한스가 서 있었다. 손으로 나팔을 만 들어 마을 사람들이 소리쳐 물었다.
"실종자를 구조했나? "
지친 몸을 가누면서 한스가 흥분한 목소리로 소리쳤다.
"네. 구조했어요. 저의 엄마에게 말씀해 주세요. 실종자가 바로 우리 형 파울이었다구요 "

                                                                                                       [www.beautifulstory.or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5 동서양의 유머 넘치는 재치술 섬김이 2013.10.09 1825
214 나의 과거와 현재를 돌이켜보게 하는 '전설의 주먹' astromanticc 2013.04.17 3399
213 다이어트 너무 감동받앗어요 ㅠㅠ herbacoach 2012.09.30 4312
212 한 장 한 장, 몸으로 읽는 책 ►도우미&#9668 2011.06.15 7998
211 일반학교 선생님 되는 23세 시각장애인 김경민씨 file ►도우미&#9668 2011.01.30 6873
210 ‘사랑의 쌀’ 타인종과도 나눈다 ►도우미&#9668 2011.01.22 6351
209 “무료수술 환자 광명 찾을 때 내 기쁨 말로 다 못해” file ►도우미&#9668 2011.01.21 6495
208 한인 사랑 덕분에 석달 렌트비 해결 file ►도우미&#9668 2011.01.05 6626
207 "무료 상담은 물론 무료 진료까지" file ►도우미&#9668 2010.12.27 6390
206 “사랑 듬뿍 담긴 목도리” file ►도우미&#9668 2010.12.23 6384
205 ‘사랑의 쌀’ 2,400가구에 전달 ►도우미&#9668 2010.12.20 6729
204 타운에 무료 진료센터 ►도우미&#9668 2010.12.15 6739
203 예일대생들 홈리스 돕기…50만불 목표 ►도우미&#9668 2010.12.09 6930
202 [동부] "어르신들, 오늘 하루는 맘껏 드시고 즐기세요" ►도우미&#9668 2010.12.06 4535
201 ‘러브상자’ 1만개 만들기 ►도우미&#9668 2010.12.02 7173
200 '젓갈 할머니' 초교 2백여곳에 사전 억대 기부 ►도우미&#9668 2010.11.24 6151
199 주한미군, 쪽방촌에 연탄 배달 ►도우미&#9668 2010.11.01 6201
198 불쑥불쑥 보낸 정성 11년, 시인의 손 따뜻하구나 ►도우미&#9668 2010.10.28 4776
197 한인 봉사자 5명 밀알상 수상 ►도우미&#9668 2010.10.18 6481
196 내가 볼 수는 없지만 보여 줄 수 있는 세상은 아주아주 많습니다 ►도우미&#9668 2010.10.04 4964
195 "어르신 '사랑의 점심' 드시러 오세요" 한달에 한번 무료 야외 식당 ►도우미&#9668 2010.09.30 6459
194 ‘사랑의 쌀’올해도 나눈다 ►도우미&#9668 2010.09.28 7370
193 “100세 생신 축하드립니다” ►도우미&#9668 2010.09.23 7675
192 세상의 모든 부모들에게 ►도우미&#9668 2010.09.21 3719
191 뇌성마비 극복하고 5급 공무원 됐다 ►도우미&#9668 2010.09.17 3659
190 떡볶이할머니도, CEO도 “나눔이 곧 기쁨” ►도우미&#9668 2010.09.13 3584
189 `기부왕` 버핏이 아들에게 물려준 것은 ►도우미&#9668 2010.09.09 3655
188 80대 한인 손뜨개 의류 50여벌 기증 ►도우미&#9668 2010.09.04 3773
» 한스가 구조한 사람 ►도우미&#9668 2010.09.02 3572
186 1004가지 방법 기부 ‘1004클럽’ ►도우미&#9668 2010.09.01 3523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