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커뮤니티사이트 - 한국인


번번이 실패하던 다이어트, 딸을 살리기 위해 해냈다.

미국의 30대 남성이 생후 5개월된 딸에게 간 이식을 해주기 위해 단 2개월 만에 체중 20kg을 감량, 화제가 되고 있다.

30일 시카고 abc방송 등에 따르면 일리노이 중부 소도시 브리짓포트에 사는 에두아르도 카마고(35)의 막내딸 재즐린은 태어나자마자 선천성 담도 폐쇄증 진단을 받았다. 수술을 받지 않을 경우 생후 1~2년 내 사망하는 것이 일반적인 질병이다.

재즐린은 2번의 수술을 받았지만 간 기능이 회복되지 않았고 건강은 악화됐다. 재즐린이 생후 5개월 됐을 때 의료진은 간 이식 필요성을 알렸다. 그러나 기증자가 쉽게 나타나지 않았다.

카마고는 의료진에게 자신의 간 일부를 떼어내 주겠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검사 결과 카마고는 체중이 95kg 이상인데다 지방간을 갖고 있어 이식이 불가능했다.

시카고 노스웨스턴대학병원 생체 간 이식 전문의 탈리아 베이커 박사는 "간에 지방 세포가 10% 이상 되면 이식 수술에 사용할 수 없다. 불행하게도 카마고 간의 지방 비율은 그 이상이었다. 게다가 과체중인 사람은 수술 후 합병증을 겪을 확률이 높아 장기 기증자로 적합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의료진은 "딸에게 간을 주고 싶으면 체중을 줄이라"고 조언했다.

카마고는 고등학교 졸업 이후 운동이라는 것을 해본 일이 없고 식이조절을 통한 다이어트에 번번이 실패했었지만 딸을 살리겠다는 일념으로 달리기 시작했다.

일주일에 32km를 뛰기로 목표하고 격일제로 출근 전 체육관에 나가 러닝머신 위에서 달렸다. 또 식사량을 줄이고 채소를 많이 먹고 물 이외에 다른 음료는 마시지 않았다.

카마고는 "힘들어 구토가 날 것 같을 때 딸 얼굴을 떠올리면 정신이 번쩍 났다. 달리는 내내 머리 속으로 '하나님 저를 도와주시고 제 딸을 도와주세요'라는 말만 반복했다"고 털어놓았다.

운동과 식이요법을 병행한 결과 카마고는 2달이 채 안돼 95kg에 달하던 체중을 76kg으로 줄였다. 검사 결과 간의 지방세포 비율도 2% 미만으로 떨어졌다. 간 이식 조건을 달성한 것이다.

의료진은 "공교롭게도 수술 하루 전 재즐린의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됐다. 기증자를 기다리고만 있었더라면 위험한 상황이 될 뻔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카마고의 간 3분의 1을 떼어내 딸 재즐린에게 이식하는데 성공했다.

재즐린은 평생 면역억제 약물을 복용해야 하지만 건강을 되찾았다.

카마고는 "막내딸이 병원을 나와 온 가족이 연말 시즌을 함께 맞게 돼 감사할 뿐"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성인 가족 모두 장기 기증에 서명했다"고 말했다.     <한국일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4 자전거 3피트 내 차량‘티켓’ -새해 바뀌는 교통법규 파랑새 2014.01.07 2147
513 하루 사과 한 개, 심혈관 질환 예방 파랑새 2014.01.03 1846
» 30대男, 딸 살리기 위해 2개월만에 20kg 감량 파랑새 2013.12.31 1909
511 새해 첫날 무료떡국 드립니다 -뉴욕.뉴저지 한인식당 10여곳 떡국잔치 파랑새 2013.12.30 2212
510 한국 운전면허 갱신.재발급 뉴욕총영사관서 할 수 있다 -30일부터 서비스 실시 파랑새 2013.12.28 2408
509 하늘로 떠난 네 얼굴, 엄마가 수놓아줄게” -■ 감동 화제 파랑새 2013.12.27 1650
508 시라큐스 4위. 컬럼비아 5위 -‘미 최고의 언론대학원 톱10’ 파랑새 2013.12.24 1852
507 불체자에 운전면허증 발급을” -정치인들, 뉴욕 주의회에 법안 통과 촉구 파랑새 2013.12.21 1769
506 한인 찜질방 경쟁열기 ‘후끈’ -시간 제약 안받고 식사까지 한번에 해결 파랑새 2013.12.18 2939
505 한인은행 ‘피싱’주의보 -‘서비스 중지 방지 고객정보 업데이트’계좌정보 입력해라 파랑새 2013.12.11 1693
504 한국 드라마·쇼 공짜로 즐겨 -셋톱박스 없이도 합법 스트리밍 다양 파랑새 2013.12.05 1994
503 뉴욕 등 100개 도시 패스트푸드점 5일 파업 -미 100개 도시 패스트푸드점 5일 하루 파업" 파랑새 2013.12.04 1688
502 SSI 삭감 당한다 -카지노 상금·자녀 용돈 미 보고’ 파랑새 2013.12.03 1813
501 한국여권 신청 간소화-전자서명, 얼굴영상 실시간 취득 등 파랑새 2013.12.02 1724
500 아메리칸 드림이 악몽이 되었습니다-간첩누명 스티븐 김 박사 구명운동 확산 파랑새 2013.11.30 1524
499 NY-NJ 통행료 또 오른다 -이지패스 사용자 10.25달러→11달러 파랑새 2013.11.29 1813
498 한인들 70~80% 정부보조 -오바마케어‘커버드 CA’가입자 파랑새 2013.11.28 1720
497 11월 기습한파 방한용품 '불티'-히터.전기매트.겨울 의복 등 파랑새 2013.11.26 1756
496 20달러 위조지폐 나돈다 -디지털 복사, 식별 어려워...한인업주들 잇딴 피해 파랑새 2013.11.24 1594
495 거리주차 후 아침에 갔더니 “으악! 내 차가 왜 이래”-주택가서 차량파손 뺑소니 사고 피해 잇달아 파랑새 2013.11.23 1704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