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커뮤니티사이트 - 한국인


“아메리칸 드림을 갖고 살았던 나는 지금 꿈이 아니라 악몽 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더 이상 나 같은 희생양이 나와서는 안 될 것입니다” 미국 정부의 기밀을 유출했다는 석연치 않은 이유로 간첩혐의로 기소돼 법정투쟁을 벌이고 있는 스티븐 김(한국명 김진우) 박사(본보 19·20일자 보도)가 밝힌 심경이다.

전도유망한 군사안보 전문가이던 한인 1.5세 학자가 억울한‘간첩 누명’을 쓴 채 연방 정부를 상대로 힘겨운 법정싸움을 벌이는 상황이 전국 한인사회에 알려지면서 LA의 92세 한인 할머니가 자녀들이 준 용돈을 모은 돈 2,000달러를 후원하는 등 구명운동이 힘을 얻고 있다.

■스티븐 김 박사는 누구

군사안보 전문가인 스티븐 김 박사는 아홉 살이던 1976년 가족과 함께 뉴욕으로 이민 온 1.5세로, 워싱턴 DC의 명문 조지타운 대학을 졸업하고 1992년 하버드 대학원에서 ‘국가안보’로 석사학위, 그리고 1999년 예일대에서 외교 및 군사 역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해군정보센터에서 중동관련 정보분석관으로 근무한 그는 9.11 사태 이후 로렌스 리버모어 국립연구소로 옮겨 북한과 북핵 연구에 집중했다. 국방정책위와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 딕 체니 전 부통령 등에게 브리핑을 하는 등 잘 나가는 군사안보 전문가였던 그의 아메리칸 드림은 그러나 예상치 못한 한 사건으로 산산조각이 나버렸다.

■배경

지난 2009년 6월 국무부 정보총괄 수석고문 자격으로 북핵 프로그램을 연구하던 스티븐 김 박사는 북한의 추가 핵실험을 보도한 폭스뉴스의 제임스 로슨 기자에게 국가기밀을 노출했다는 혐의로 기소됐다.

김 박사는 “기자의 취재에 도움말을 주라는 국무부의 지시에 따랐고 인터뷰 내용 또한 누구나 예측 가능한 사실을 전달했을 뿐”이라고 항변했으나 검찰은 김 박사에게 무시무시한 ‘간첩죄’를 적용한 것이다.

이후 검찰은 ‘플리바겐’(감형조건 유죄합의)을 제안했으나 김 박사는 “내가 왜 간첩이냐?”며 단호히 거절하고 법정싸움에 들어갔다. 간첩이라는 낙인을 찍은 무소불위의 국가기관과 억울한 누명을 벗으려는 한인 학자의 싸움이 시작된 것이다. 이후 10여차례의 예비심리를 거쳐 내년 4월 첫 공판을 앞두고 있다.

■구명운동 본격

스티븐 김 박사는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르윈스키 스캔들’을 변호했던 아베 로웰 등 유명 변호사들을 선임했지만 연방 검찰의 ‘시간 끌기’로 재판이 계속 연기되면서 변호사 비용만 80만달러가 넘게 들어갔다.

이 때문에 부모가 집을 팔고 스위스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는 누나 유리 루텐버거씨까지 가세했지만 더 이상 자금을 마련하기 어려운 상황이어서 한인사회의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동부 지역을 중심으로 ‘스티븐 김 구명위원회’가 조직돼 본격 모금 캠페인이 시작됐다.

스티븐 김 박사는 지난 26일 뉴욕에서 열린 구명위원회 모금 사에 참석해 “지난 4년간 말로 다할 수 없는 고통 속에서 살았다. 가족들의 재산이 탕진되고 아내도 떠나가면서 살고 싶지 않았던 순간도 많았다”며 “하지만 오늘 더 이상 내가 혼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반드시 법정에서 무죄를 입증해 여러분의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말해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한국일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4 자전거 3피트 내 차량‘티켓’ -새해 바뀌는 교통법규 파랑새 2014.01.07 2147
513 하루 사과 한 개, 심혈관 질환 예방 파랑새 2014.01.03 1846
512 30대男, 딸 살리기 위해 2개월만에 20kg 감량 파랑새 2013.12.31 1909
511 새해 첫날 무료떡국 드립니다 -뉴욕.뉴저지 한인식당 10여곳 떡국잔치 파랑새 2013.12.30 2210
510 한국 운전면허 갱신.재발급 뉴욕총영사관서 할 수 있다 -30일부터 서비스 실시 파랑새 2013.12.28 2401
509 하늘로 떠난 네 얼굴, 엄마가 수놓아줄게” -■ 감동 화제 파랑새 2013.12.27 1649
508 시라큐스 4위. 컬럼비아 5위 -‘미 최고의 언론대학원 톱10’ 파랑새 2013.12.24 1840
507 불체자에 운전면허증 발급을” -정치인들, 뉴욕 주의회에 법안 통과 촉구 파랑새 2013.12.21 1768
506 한인 찜질방 경쟁열기 ‘후끈’ -시간 제약 안받고 식사까지 한번에 해결 파랑새 2013.12.18 2917
505 한인은행 ‘피싱’주의보 -‘서비스 중지 방지 고객정보 업데이트’계좌정보 입력해라 파랑새 2013.12.11 1693
504 한국 드라마·쇼 공짜로 즐겨 -셋톱박스 없이도 합법 스트리밍 다양 파랑새 2013.12.05 1991
503 뉴욕 등 100개 도시 패스트푸드점 5일 파업 -미 100개 도시 패스트푸드점 5일 하루 파업" 파랑새 2013.12.04 1687
502 SSI 삭감 당한다 -카지노 상금·자녀 용돈 미 보고’ 파랑새 2013.12.03 1809
501 한국여권 신청 간소화-전자서명, 얼굴영상 실시간 취득 등 파랑새 2013.12.02 1722
» 아메리칸 드림이 악몽이 되었습니다-간첩누명 스티븐 김 박사 구명운동 확산 파랑새 2013.11.30 1523
499 NY-NJ 통행료 또 오른다 -이지패스 사용자 10.25달러→11달러 파랑새 2013.11.29 1812
498 한인들 70~80% 정부보조 -오바마케어‘커버드 CA’가입자 파랑새 2013.11.28 1720
497 11월 기습한파 방한용품 '불티'-히터.전기매트.겨울 의복 등 파랑새 2013.11.26 1752
496 20달러 위조지폐 나돈다 -디지털 복사, 식별 어려워...한인업주들 잇딴 피해 파랑새 2013.11.24 1593
495 거리주차 후 아침에 갔더니 “으악! 내 차가 왜 이래”-주택가서 차량파손 뺑소니 사고 피해 잇달아 파랑새 2013.11.23 1702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