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베리칩-체온으로 충전할 수 있다는 인터넷 상의 글은 거의 목사들의 거짓말이다" 기본 카테고리

베리칩  VeriChip          

사람의 몸에 투여하는 손톱보다 작은 마이크로 칩을 말한다. Verification + Chip 의 합성어로 신원이나 정보를 확인하는 칩이라는 의미. 교통카드와 비슷한 원리인 RFID[1]로 작동한다.


베리칩은 미국 플로리다주의 VeriChip이라는 회사에서 만든 제품이며 2005년 FDA의 승인도 받았다고 한다. 첨단 유비쿼터스 기술 중 하나로, 16자리로 구성된 메모리와 무선 송수신 장치로 구성되어 있으며 자기장에 의해 칩 안의 전력이 흐르는 Passive RFID 장비라 배터리는 없다.


장점은 유괴당한 아이들이나 치매로 방황하는 노인들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고 범죄자들을 관리하고 추적할 수 있는 것이다. 쉽게 말해 전자발찌를 몸 속에 심어버리는 것. 또한 각종 결제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다.


단점은 전용 스캐너를 통해 메모리에 저장된 각종 정보를 읽을 수 있기 때문에 스캐너만 있으면 각종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너무 쉽게 침해당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식된 칩에 의해 인체에 부작용이나 질병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베리칩은 음모론 필수요소로서 더 많이 알려져 있다 이것에 대해서 구글링을 해보면 의구심을 가질 만한 정보들이 많이 나오는데 대부분이 음모론 관련 떡밥이다. 흔히 '스토킹을 당하고 있어요!'나 '정신을 조종당하고 있어요!' 같은 글을 많이 볼 수 있다. 이들 대부분은 내귀에 도청장치 같은 편집증적 피해망상, 정확히는 감시공포증에 빠진 사람들인데, 심지어 이런 주장을 하는 감시공포증 환자가 인터넷 방송으로 자기 주장을 설파하는 경우도 있다.

구체적인 진위나 사실을 알 수 없지만 무선전파를 통하여 사람을 조종할 수 있다는 것인데, 21세기 이전부터 비밀리에 개발되어 왔고 발전되어 가고 있다는 내용들이 있어 심히 우려가 된다. 일부 기독교에서 베리칩이 짐승표 666 이라고 강력하게 주장하는 인터넷 글을 너무나도 쉽게 볼 수 있다.


체온으로 충전할 수 있다는 인터넷 상의 글은 거의 목사들의 거짓말이다 그 말대로라면 스털링 기관이나 ATP 변환 회로가 들어가야 하는데, 체내 내장형이면 부피도 부피이지만 다이어트 제품 개발로 노벨상 감이다.


장점도 있지만, 아직은 단점도 만만치 않아 아직 인체 이식은 많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지만
애완동물이나 가축의 관리에는 점차 이용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00000에서는 베리칩을 과거 바코드와 같이 시민 통제와 감시를 위해 국가가 만든 물건이니 질병이 생길 것이라는 음모론을 확정적인 것처럼 방송했다. 더구나 버튼 하나로 베리칩 기능을 정지시켜 사람도 죽일 수 있다고 방송하는 등, 내용은 훨씬 악의적이다.
일단 음모론 필수요소는 전부 등장해서 방송에 내보냈다.


한국도 애완동물 등록제를 시행하려고 준비 중인데 여기에 베리칩을 사용하는 것 같다. 영화 임포스터나 국산 애니메이션 바스토프 레몬에서도 베리칩이 나온다.


자료출처:
http://j.mp/ZJAUZl
 



Leave Comments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회원 가입후에 사용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