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커뮤니티사이트 - 한국인


1004가지 방법 기부 ‘1004클럽’

2010.09.01 11:17

►도우미&#9668 조회 수:3526 추천:115



병원장은 매일 첫 환자 진료비 따로 모으기로 약속
스님은 절 한 번 할 때마다 100원씩 날마다 108배
희망제작소 1000만원 약정 102명째

전북 군산시에서 치과 병원을 운영하는 성명숙(45·여) 원장은 매일 첫 번째 환자의 진료비를 따로 모은다. 한 달간 모은 돈은 시민단체인 희망제작소의 ‘1004클럽’ 계좌로 송금한다. 매달 보내는 돈은 30만~40만원. 성 원장은 이런 방식으로 총 1000만원을 기부하기로 약속했다. 사회복지법인 ‘보리수동산’의 원명 스님은 절 한 번에 100원씩을 기부하기로 했다. 스님의 기부 목표액도 1000만원이다.

이들은 각자의 개성이 담긴 방법으로 1000만원씩을 기부하기로 약속한 ‘1004클럽’ 회원이다. 지난해 12월 이 모임을 운영하기 시작한 희망제작소는 31일 “회원 수가 102명이 됐다”고 밝혔다. ‘1004’는 모임의 회원 수 목표이자, 숫자의 발음대로 천사(angel)를 뜻한다.

이 클럽의 60번째 회원인 성명숙 원장은 본인을 포함한 가족 5명 모두가 1004클럽 회원이다. 성 원장 가족이 약속한 기부금은 모두 4000만원에 달한다. 현재까지 600여만원을 기부했다. 성 원장은 “매일 아침 찡그린 얼굴로 병원을 찾는 첫 번째 환자의 고통이 희망으로 바뀌는 셈”이라고 말했다.

구두 수선을 하는 회원 이창식(53)씨는 모금함을 만들어 하루에 한 켤레씩 구두 수선비를 모은다. 모금의 취지를 들은 손님들이 기부금을 보태기도 한다. 이씨는 “매일 기부를 이어갈 수 있다는 점 때문에 더 열심히 일하게 된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장애인 딸을 둔 한 남성이 회원으로 가입했다. 그는 “앞으로 딸이 살아갈 세상이 더 아름다워졌으면 좋겠다”며 적금을 들기로 했던 돈으로 기부를 시작했다.

기부금은 희망제작소의 봉사 및 연구 활동에 필요한 적립금으로 쌓인다. 구체적으로는 지역사회에서 교육 활동을 하고 노인 복지 프로그램을 개발하며 사회 현안에 대한 세미나·포럼을 여는 데 쓰인다. 모금을 담당하는 이선희 연구원은 “회원들은 다양하고 재미있는 모금 방법을 스스로 개발해 실천하면서 기부의 재미와 보람을 동시에 느낀다”며 “1004개의 씨앗이 사회를 발전시키는 힘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송지혜 기자 [enjoy@joongang.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5 한 장 한 장, 몸으로 읽는 책 ►도우미&#9668 2011.06.15 8003
214 “100세 생신 축하드립니다” ►도우미&#9668 2010.09.23 7676
213 달걀 - 가슴찡한 이야기 [3] 김피터 2006.06.19 7597
212 ‘사랑의 쌀’올해도 나눈다 ►도우미&#9668 2010.09.28 7371
211 ‘러브상자’ 1만개 만들기 ►도우미&#9668 2010.12.02 7173
210 예일대생들 홈리스 돕기…50만불 목표 ►도우미&#9668 2010.12.09 6930
209 일반학교 선생님 되는 23세 시각장애인 김경민씨 file ►도우미&#9668 2011.01.30 6875
208 타운에 무료 진료센터 ►도우미&#9668 2010.12.15 6740
207 ‘사랑의 쌀’ 2,400가구에 전달 ►도우미&#9668 2010.12.20 6730
206 한인 사랑 덕분에 석달 렌트비 해결 file ►도우미&#9668 2011.01.05 6628
205 “무료수술 환자 광명 찾을 때 내 기쁨 말로 다 못해” file ►도우미&#9668 2011.01.21 6495
204 한인 봉사자 5명 밀알상 수상 ►도우미&#9668 2010.10.18 6483
203 "어르신 '사랑의 점심' 드시러 오세요" 한달에 한번 무료 야외 식당 ►도우미&#9668 2010.09.30 6461
202 "무료 상담은 물론 무료 진료까지" file ►도우미&#9668 2010.12.27 6394
201 “사랑 듬뿍 담긴 목도리” file ►도우미&#9668 2010.12.23 6385
200 ‘사랑의 쌀’ 타인종과도 나눈다 ►도우미&#9668 2011.01.22 6353
199 주한미군, 쪽방촌에 연탄 배달 ►도우미&#9668 2010.11.01 6204
198 '젓갈 할머니' 초교 2백여곳에 사전 억대 기부 ►도우미&#9668 2010.11.24 6152
197 '우리는 다시 만나기 위해 태어났다' 한국인 2006.03.08 5998
196 따뜻한 손처럼 file 바다 2008.06.28 5427
195 아버지의 운동화 김피터 2006.03.23 5184
194 새벽 풀 냄새 지현 2008.05.19 5180
193 눈물은 왜 짠가 / 함민복 [1] 에릭 2009.05.08 5091
192 우리는 작은 사랑으로도 행복하다 happy 2008.05.16 5008
191 [좋은 글]엄마의 소원 김피터 2006.06.19 4982
190 내가 볼 수는 없지만 보여 줄 수 있는 세상은 아주아주 많습니다 ►도우미&#9668 2010.10.04 4967
189 여자들이 정말로 원하는 것은? 한국인 2006.03.08 4846
188 당신에게 달린 일 지현 2008.05.23 4791
187 어느 부인의 9일간 천국만들기.. 김피터 2006.03.29 4779
186 불쑥불쑥 보낸 정성 11년, 시인의 손 따뜻하구나 ►도우미&#9668 2010.10.28 4778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