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커뮤니티사이트 - 한국인


# 플러싱에 사는 박모(32)씨는 지난 20일 집 앞 거리에서 주차문제로 이웃 한인과 언쟁을 벌였다. 김씨의 차 바로 옆에 자신의 차를 주차했던 한인 이웃이 김씨가 자신의 차량을 파손했다며 보상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김씨는 “이웃에 사는 한인이 자기 차의 앞 범퍼가 내려앉았다며 다짜고짜 내게 보상을 요구해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한인 이모씨는 스트릿 파킹을 했다 범퍼가 손상되는 피해를 입은 경우. 이씨는 “길거리에 주차한 내 차 범퍼가 파손됐지만 가해자를 찾지 못해 결국 700달러를 들여 수리했다”고 말했다.주택가의 거리에 주차를 했다 이웃 주민들과 분쟁을 겪거나 차량피해를 당하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경찰은 최근 플러싱과 베이사이드 등에서 차량 도난사건과 주차된 차량을 파손 후 도주하는 사건들이 자주 발생하고 있으나 인근에 감시 카메라가 설치되지 않거나 차량에 블랙박스가 없는 경우 피해를 보상받기 어렵다고 주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플러싱 109경찰서의 한 관계자는 “거리에 주차된 차량이 파손된 경우, 경찰에 신고할 수 있으나 현장 목격자나 녹화영상이 없는 경우에는 가해자를 찾기가 쉽지 않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가해자를 찾지 못하는 차량파손 사건의 경우, 자동차 보험을 통한 보상을 받는 것도 쉽지 않다.

한 보험사 에이전트는 “차량파손 등 뺑소니 사고에 따른 보험보상을 받기 위해서는 보험가입 때 반드시 자차 피해보상 항목을 가입해야 한다”며 “하지만 많은 한인들이 보험비용 절약을 이유로 본인 부담금(디덕터블)을 1,000달러 이상 높게 설정해 놓고 있어 보상을 받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같은 주차된 차량피해를 보상받기 위해서는 거리주차 때 전후에 주차된 차량들의 번호판을 사진으로 남겨두는 것이 좋고, 거리 주차 때 가급적 통행량이 많은 거리에 주차하는 것이 도움이 되며 보험계약 때 자차 피해보상 조항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

경찰은 주차된 차량을 파손하고 도주하는 경우에도 뺑소니 혐의로 처벌받을 수 있다며 피해차량의 차주를 찾지 못한 경우에는 피해차량에 연락처를 남겨야 한다고 조언했다.<조진우·이우수 기자> A2      <한국일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4 CCM music 그룹. “3RD WAVE” 를 소개합니다. file Songji 2012.04.18 7875
513 진돗개 경찰견 뜬다.LAPD, 한국서 4마리 뽑아 1년간 조련후 투입 file ►도우미&#9668 2010.10.28 6490
512 디즈니랜드 무슬림 여직원, 근무시간에 '히잡' 쓰지 못하게 해 논란 file ►도우미&#9668 2010.08.19 6465
511 연쇄 절도범죄 비상 rich 2013.02.28 6383
510 똑똑한 한국 상품, 미국 시장 안착 [뉴욕 중앙일보] rich 2013.04.29 5885
509 한인과학자 이경욱 박사 미 원자력학회 최고논문상 도우미 2012.08.06 4332
508 [2013 글로벌 한인 취업박람회]구직자 일자리 찾고 기업은 인재 얻는 큰 마당 [뉴욕 중앙일보] rich 2013.04.01 3921
507 중부 뉴저지 무료 건강검사.전문의 검진 -22일. 10월14일 도우미 2012.09.17 3300
506 아이스커피 마셨더니 몸이 점점…온라인 중앙일보 file Songji 2012.05.22 3238
505 유치원 표준시험 뉴욕 이어 뉴저지도 도입, 2014년부터 전면시행 도우미 2012.09.27 3038
504 한인 찜질방 경쟁열기 ‘후끈’ -시간 제약 안받고 식사까지 한번에 해결 파랑새 2013.12.18 3028
503 ‘페이데이 론’ 서민들 울린다 -300달러 빌리고 월 이자 90달러 도우미 2012.08.19 3016
502 LA 한인타운 교통티켓 무더기 발부 file ►도우미&#9668 2010.07.22 2933
501 미국 텍사스주 중북부 클리번시 인근에 설치된 천연가스관 폭발 file ►도우미&#9668 2010.06.08 2824
500 콘에디슨, 전기·가스요금 내년에 동시 인상안 제출 예정 도우미 2012.09.08 2810
499 "이민개혁법안 독립기념일 전 통과" [뉴욕 중앙일보] rich 2013.06.03 2789
498 한국여권 분실.도난 매달 50건-신분도용 악용, 개당 1,000~5,000달러 file 도우미 2012.07.14 2731
497 황색 신호 고의 단축 논란-AAA "뉴욕시 돈벌이 악용" 도우미 2012.10.09 2671
496 -올림픽- 김지연, 女펜싱 사상 첫 금메달 file 도우미 2012.08.01 2634
495 주유소마다 기름 공급부족, NYㆍNJ 80% 문 닫아- 정상화 1주일 걸릴 듯 file 도우미 2012.11.02 2586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