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커뮤니티사이트 - 한국인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tc_06.gif?v=2 일반인및 시각장애우를 위한 14분 오디오, https://youtu.be/F7A2of0pLIk

etc_10.gif?v=2  Jesus Kingdom 한국교회의 회개와 개혁 메시지 모음 things_14.gif?v=2

 

[청각장애우를 위한 한글 텍스트]

 

사람은 물질. 명예. 권력. 권위를 자신의 목숨보다 더 귀하게 여기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는 사람들 보다 더 많은 것 같습니다. 개신교회와 독립교회 장로. 집사. 목사 사역자들 그룹 속에서도 예외가 아닐 것입니다. ‘예수님 유일신께서 주신 복음 진리의 말씀 안에서 진정한 자유와 행복을 누리시며 평안하십니까? 저는 한국 개신교 예수복음 전도자입니다. 오늘 함께 나눌 한국교회 회개와 개혁 메시지 제목은 바나바의 성령충만함과 아나니아. 삽비라 부부의 거짓말 입니다.

 

2천년 전에 유대교에서 그리스도교로 개종한 유대인들 예배 공동체인 초기 그리스도교 가정교회는 재산을 함께 공유하며 공동생활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은 사도들이 없지만, 초대교회 당시에 예수님 제자들이 살아 있었는데, 사도들 발 앞에 자신의 재산을 내어 놓은 기록이 나옵니다. 재산의 범위는 개인 소유의 밭. 또는 밭을 팔아서 생긴 돈. 목장의 가축들. 기타 물품. 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자원하여 밭을 팔아 사도들 앞에 내어 놓은 바나바 라는 사람이 있고, 밭을 팔은 돈 일부는 숨겨 놓은 채,

 

이것이 밭을 판 전부라고 거짓말을 했던 아나니아. 삽비라 부부가 있었습니다. 사도행전 1124절에서 바나바는 착한 사람이요, 성령과 믿음이 충만한 자라.” 라고 했습니다. 바나바는 본래 구브로 섬의 레위인 출신으로 당시 흔한 이름이었던 요셉이라는 사람이었다고 합니다. 성령의 충만함을 받고 자원하여 자신의 밭을 팔아서 전액을 사도들 발 앞에 내어 맡기므로서, 바나바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습니다.

 

바나바 이름 뜻은 격려자. 위로자 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고 하는데, 영적인 권위를 가진 완장을 팔에 착용하거나 어깨에 권력의 견장을 붙여준 것 같은 착각으로 바라본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아나니아와 삽비라 부부였습니다. 바나바의 위상과 이름이 한없이 부러웠지만, 돈 전부를 바치는 것이 아까운 나머지, 그들 마음 속에 사단의 생각이 들어가서 밭을 판 돈 일부를 숨긴 다음, 사도에게 밭을 판 전부라고 거짓말 한 것이지요.

 

성령을 속이는 일이 되어 부부가 당일에 3시간의 간격을 두고 모두 급사를 하게 됩니다. 사도행전 53절에서 4절을 새번역으로 보면, 베드로가 가로되, “아나니아는 들으시오! 어찌하여 그대의 마음이 사단에게 홀려서 그대가 성령을 속이고 땅 값의 얼마를 몰래 떼어 놓았습니까?”..그대는 사람을 속인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속인 것이오.“ 라고 했습니다. 하나님께 바친다는 십일조 헌금이나 각종 헌금들을 강조하기 위한 이야기가 전혀 아닙니다. 지금의 신약교회는 십일조와 각종 헌금들을 바치면,

 

도리어 다른복음 전하는 죄를 짓게 됩니다. 왜냐하면, 예수님 그리스도 자신이 온전한 십일조와 각종 헌물이라는 제물이 되어, 단번에 대속해 주셨기 때문이니까요. 초대교회 성도들이 모두 재산을 다 갖다 바친 것은 아닙니다. 재산을 다 바쳐야 하는 것도 아니었고, 각자 사정과 형편에 따라 자발적으로 했습니다. 그러나, 교회를 속이고 하나님을 속인 것이 문제가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2천년 전이나 지금도 신약시대인데

 

동산. 부동산을 가지고 속이는 일을 해도 성령을 속였다고 해서 즉사하는 일은 없지 않느냐 라고 반문하실지 모르겠습니다만, 예수님의 직접적인 사도들이 생존했던 초기 신약 시대 그리스도교와 지금과 같은 만인 제사장 시대의 현대 신약교회와는 구분을 지어서 보아야 하지 않는가 싶습니다. 광야 이스라엘 백성들이 경험했던 에굽과 광야에서의 초자연적인 이적들과 예수님께서 지상 공생애 기간에 보여주신 표적은 지금 일어나지 않습니다. 예수님께서 창조주 하나님 아버지 되심을 증거하신 기사와 이적처럼,

 

아나니아와 삽비라의 성령을 속인 죄에 대한 사례를 성경에 기록하게 하므로서, 사도가 없는 만인제사장 신약시대 교회들에게 거울과 경계로 삼도록 하지 않았나 하는 것이 전도자의 개인적인 견해입니다. 계시록 218절을 보면, 거짓말하는 자들은 유황으로 타는 못에 참예한다고 경고하고 있으니, 영육 간에 거짓말을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할 것입니다. 사도 야고보가 가장 먼저 A.D 44년에 순교했고, 사도 바울은 A.D 67년에 목이 잘려 순교했으며, 나머지 사도들도 순교했고,

 

사도 요한만 유일하게 수명을 다해서 죽은 사도로서 A.D 100년에 노쇠하여 사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사도들은 더이상 A.D 100년 이후에는 없다고 봐야 성경적이라 할 수있겠지요. 주후 1세기에서 3세기 까지 활동했다고 전해지고 있는 속사도사도들의 직접적인 제자들로 알려져 있는데, 성경에서 언급하지 않는 사적인 부분이므로 생략하겠습니다. 국내와 국외에서 사역하시는 개신교 및 독립교회 장로. 집사. 목사. 선교사 사역자 여러분! 사회적인 직업을 포기하고 설교만 하겠다고 생각한

 

목사. 선교사 사역자께서는 성경적으로 매우 취사선택 잘했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면, 사회적인 직업부터 해결한 다음에, 설교를 하든..봉사를 하든 할 것인데, 후회막급 하다고 생각하십니까? 일장일단이 있겠습니다만, 저는 개인적으로 한국교회 사역자 분들이 이미 엎질러진 물같은 상황이지만, 후자 쪽으로 생각하셨으면 하는 입장입니다. 장로. 집사 그룹도 마음을 놓아서는 안됩니다. 직장. 사업장에서 그리스도인 답게 사는 것이 얼마나 어려우며, 정직하게 행하는 것이 가장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뇌물을 거절하고, 술취함과 방탕함의 오락을 피하며, 언행심사를 삼가하면서 예수 복음을 바르게 전파하는 사역을 충성스럽게 하였는지, 저를 포함하여 자신의 평가를 스스로 내려 볼 필요가 있기 때문입니다. 누가 누구를 판단하자는 이야기가 아니라, 성령과 말씀 안에서 각자의 영혼이 조명받아 보는 것을 두고 말씀드리는 것이니, 오해가 없으시기를 빕니다. 돈과 멀어야 초대교회로 돌아갈 수있습니다. 다시 말하면, 교회 동동체는 돈과 거리를 떼어 놓고 오로지 예슈아 복음만 전해주면 된다는 말씀입니다.

 

1982년 여름에 산속 기도원에서 몇일 동안 집회하는 말씀사경회에 참석한 적이 있었습니다. 당시에, 직장 병가를 내고 폐결핵 2기 치료 중에 있다 보니까, 정신도 많이 피폐해진 상태에서 출석을 하게 되었는데, 교회 담임목사의 권유로 참석하게 되었지요. 손뼉을 치며 찬송을 부르는 것은 괜찮은데, 설교 시간에 한국어로 하는 말인데도 귀에 들어오지 않아서 답답할 지경이었습니다. 장마 기간 중이라, 덥고 습해서 더 그랬던 것같습니다. 마지막 날 밤에는 뭐라도 좀 얻어가겠다는 마음으로 강사 설교에 집중을 해 보았는데, 어느 대목에 가서 무슨 뜻인지 깨달아지는 부분이 있은 다음 부터는

 

기분도 좋아지고, 속심령의 어떤 변화같은 것이 일어나면서, 코에서 향기로운 냄새가 진동하는 것이었습니다. 당시에, 음식 냄새를 잘 감지 못하는 입장에서, 심신을 상쾌하게 해 주는 향기로운 냄새는 기분이 좋았습니다. 몇년 동안 지속되었습니다. 어디까지나, 성령과 말씀 체험에 해당하는 개인적인 이야기라는 것을 밝히는 바입니다. 맨 마지막 시간은 아픈 환자들에게 안수 기도해 주는 시간이라고 해서, 안수기도 희망자는 앞으로 나오라는 말을 하길래, 저도 앞으로 나갔습니다. 여러 사람들이 나와 있었는데,

 

앞에서 자리 정돈하는 사역자에게 안수기도를 신청하겠다고 하니까, 한참을 쳐다 보더니, 저를 보고 머리가 썩었다고 했습니다. 뒤로 빠지라고 해서 그냥 물러났는데, 몇년 동안 그 이유를 모르고 지내다가 나중에야 확실하고도 분명하게 알게 된 것 한가지가 있었습니다. 안수기도에는 공짜가 없고, 복채에 해당하는 헌금을 준비하지 않은 것때문에, 머리가 썩은 정신병자 취급을 받은 것이었습니다. 안수기도 받을 때에는 정성이 빠진 사람에게 안수하지 않습니다! 라고 안내를 해 줬으면 좋았을텐데,

 

초신자에게 머리가 썩은 사람이라고 빙빙 돌려서 말을 기분 나쁘게 했으니, 지금 생각해 보아도 한국교회의 썩어 문드러진 신유 사역을 지적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그래도, 다행스러운 점은 수준이 떨어지는 강사를 통해서도 말씀사경회에서 성령이 임하고 말씀이 역사하신 관계로 당시에 뭔지는 모르지만 복음을 희미하게 나마 깨달은 은혜를 받았으니 성령의 역사라고 말해야지, 사단의 역사라고 말할 수는 없겠습니다. 그런 식의 신유 사역은 한국교회에서 사라져야 할 적폐라고 감히 말씀드립니다.

 

돈 받고 기도해 주는 것은 목사 자신을 무당으로 만드는 것 아니겠습니까? 예배 때마다 헌금 바구니를 돌리고 십일조와 각종 헌금들을 거두어 들인다면 이것은 성경말씀을 위반하는 것입니다. 선지자 말씀인 이사야 55장 1절에서 2절을 통해 인류에게 주신 유명한 메시지를 읽겠습니다. “너희 목마른 자들아! 물로 나아오라. 돈 없는 자도 오라. 너희는 와서 사먹되, 돈 없이. 값 없이 와서 포도주와 젖을 사라. 너히가 어찌하여 양식 아닌 것을 위하여 은을 달아 주며, 배부르게 못할 것을 위해 수고하느냐? 나를 청종하라."

 

"그리하면, 너희가 좋은 것을 먹을 것이며 너희 마음이 기름진 것으로 즐거움을 얻으리라.” 아멘.. 이 말씀은 예수 그리스도 한분 하나님께서 자신의 대속과 부활로서 영생하게 하시는 말씀을 오직 믿음으로 받아 들여서 살기를 바라시는데, 복음을 얻는 일에 있어서는 돈 한푼 필요없다는 말씀이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예수 팔아서 돈을 벌고, 복음 팔아서 이득을 취한다면 성경 말씀을 대적하는 것이 된다고 봐야 합니다. 제가 1982년 당시에 영적인 어떤 체험도 없이 하산 했더라면 개신교회를 영영 떠났거나..

 

아니면, 개신교 종교인으로만 지냈을 것입니다. 지금도, 그때와 별반 차이가 안나는 사람이지만..어쨌건, 긴 것은 기고, 아닌 것은 아니라고 분명하게 말하고 싶습니다. 바나바는 성령충만한 사람이었습니다. 아나니아와 삽비라는 돈과 명예를 존중한 사람이었습니다. 저와 여러 분들께서는 바나바와 같은 사람이 되어야 할 줄 압니다. 시각장애우를 위한 오디오는 맨 상단에 있고, 청각장애우를 위한 한글 텍스트는 맨 하단에 있으니, 주변에 가까이 계시는 분들의 친절한 안내를 부탁합니다.

 

끝까지, 참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89 [한국교회] 방언에 대한 성경적인 지침(펌) 박노아 2020.03.30
788 [한국교회] Q&A-술,담배는 죄인가?(답변:아니다) 박노아 2020.03.30
787 [한국교회] 교회의 진짜 위기는 신학교에 있다 박노아 2020.03.30
786 [한국교회] 국가에 세금 냈으면 되었지,왜? 또? 교회에 세금보다 더 많은 십일조 세금을 냅니까? 1 박노아 2020.03.30
785 [한국교회] 주의 종을 섬기라고? 박노아 2020.03.30
784 [한국교회] 목사 섬기는 것을 교회 본분으로 삼는 것은 누룩이다 1 박노아 2020.03.30
783 [한국교회] 666표 카락테렘은 십자가 표식이고,짐승의 표다(베리칩≠666) 박노아 2020.03.30
782 [한국교회] 구약은 그림자이고 신약은 실체인가? 아니면,신구약 모두가 실체인가? 1 박노아 2020.03.30
781 [한국교회] 세습교회 목사와 교인들 니들이 하나님을 믿는다고? 박노아 2020.03.29
780 한국방송 어떻게 보세요 file jkim070918@gmail.com 2020.03.26
779 전 세계 항공권 특가 한우리여행사(213-388-4141)-최우수 공인 대리점 file vickypark 2020.03.25
778 ★★★[전지역가능] 초.저.가 담.배 판매처 타바코★★★ 타바코 2020.03.20
777 [한국교회] 장로.집사.성도 누구든지,십일조하지 마세요!(돈십일조=다른복음=영적 사기에 동참한 죄) 1 박노아 2020.03.18
776 [한국교회] 인터넷교회 생중계 예배(Live Worship) 참여하기 박노아 2020.03.17
775 [한국교회] 작은교회 예배 라이브 방송하는 법(스마트폰 방송에서 유튜브 방송까지) 박노아 2020.03.16
774 [한국교회] 인터넷으로 예배 드리면 안 됩니까?(답변:불가항력적인 경우에 가능합니다) 박노아 2020.03.16
773 [한국교회] 크리스천은 구원 받을 때,단 한번만 회개하는 것이 맞나요?(답변:아닙니다) 박노아 2020.03.13
772 [생명그복음선교회] 이교도 부활절로 부활을 믿는 척 말고,부활하신 예수님 창조주 유일신을 마음으로 믿으라(사순절X,부활절X) 박노아 2020.03.12
771 [생명그복음선교회] 창조주 여호와 예수님 유일신! 우리 형상(1신),우리 모양(1신),우리 아내(1인),우리 남편(1인) 1 박노아 2020.03.11
770 ★★★★★담배 해외 배송 싸게 사는 꿀팁 “타바코”입니다★★★★★ 타바코 2020.03.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