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커뮤니티사이트 - 한국인


문법 형용사, 구와 절.

2007.12.07 11:06

도우미 조회 수:5277

형용사

 

형용사란 명사를 꾸며주는 말을 말합니다. 우리 말로 생각하면 쉬워요. 예를 들어 ''이란 명사를 한 번 꾸며볼까요?

 

, 보세요. ''을 꾸미는 말들이 참 많이 있죠? 이처럼 ' ~, 상자 안에 들어 있는 ~, 굴러가고 있는 ~' 등등 이런 모든 말들을 우린 형용사라고 부릅니다. 왜요? 명사를 꾸며주는 말이니까요. 그럼 관건은 이런 형용사들을 영어로 어떻게 표현하느냐겠죠.

 

형용사의 종류에는 기본적으로 크게 6가지가 있습니다.  <먼저 '상태'만 나타내는 형용사들이 있죠>

 

1. 그냥 형용사 (단순 상태만 나타내지요.) the big ball (큰 공)

 

2. 전치사구 (마찬가지로 단순 상태만 나타냅니다.) the ball in the box (상자 안에 들어있는 공)

<그리고 '상태' + '동작'을 나타내는 형용사들이 있습니다. 바로 준 동사가 그것이죠.>

 

3. 부정사구 (부정사는 미래지향적입니다. 그래서 앞으로 할 동작을 뜻하죠.) the ball to buy (사야 할 공 - 아직 안 샀다는 뜻입니다.)

 

4. 현재분사 (현재분사는 능동과 진행입니다. 직접 ~하는 중인 거죠.) the ball rolling on the road (도로위를 굴러가는 공)

 

5. 과거분사 (과거분사는 수동과 완료입니다. ~당한 상태입니다.) the ball fallen in the box (상자안에 떨어진 공)

<그리고 하나의 문장이 명사를 꾸며주는 것도 있죠. 문장이 나오니까 당연히 접속사가 나오는데요, 그게 바로 '관계대명사'입니다.>

 

6. 관계사 (접속사와 더불어 문장이 하나의 명사를 꾸며주는 형태) I lost the ball (which) you had bought for me. (난 네가 사준 공을 잃어버렸다.)

 

그리고 한국어와 영어에서의 형용사 차이는요! 이거 중요합니다. 한국어는 꾸며주는 말이 암만 길어도 앞에서 꾸며주죠. 하지만 영어는 단어 1개짜리 형용사는 앞에서 꾸미고요. 단어가 2개 이상인 형용사 구와 절은 뒤에서 꾸민답니다.

 

 

 

구와 절!

 

영어 수업만 되면 무수히 듣는 말입니다. 형용사구네, 주절이네, 종속절이네, 시간부사절이네, 목적 절이네 등등... 그럼 도대체 구와 절이 뭐길래 이렇게나 영어공부에 많이 나오는 것일까요?

 

구는 주어+동사가 없는 것이고, 절은 주어+동사가 있는 것입니다! '구와 절'이 뭐냐고 물어보면 대부분 이렇게 대답하더군요. 그렇죠! 틀린 말은 아닙니다. 하지만, 그게 구와 절의 의미는 아닙니다. 단지 구와 절의 형태와 차이일 뿐이겠죠.

 

구와 절은 한 가지 공통점과 한 가지 차이점이 있습니다. 먼저 공통점은 구와 절 둘 다 하나의 품사라는 점이죠. 품사!  다들 아시죠? 명사, 동사, 형용사, 부사 등등 말입니다.

 

하나의 품사는 기본적으로 몇 개의 단어로 구성되어 있을까요? 바로 1개죠! 이를 테면 '행복한'이란 형용사는 'happy'아닙니까? 1개의 단어죠! 그런데 구와 절은 하나의 품사면서 2개 이상의 단어로 이뤄진 것들이죠! 그게 바로 공통점이랍니다.

 

, 보세요.  I need the pen on your desk. (나는 네 책상 위에 있는 펜이 필요해.) 이 문장에서 on your desk (네 책상 위에 있는) the pen (그 펜) 이란 명사를 꾸며주는 형용사 역할을 하지요. 하지만 단어가 3개 아닙니까? 그리고 동사는 포함되지 않았고요.

 

그러니까 이런 표현 (on your desk) 이 바로 형용사구가 되는 것이지요. 어때요, 여기까진 아시겠죠? 

그리고 간단한 문장 하나 더 볼까요? I need the pen which you borrowed. (나는 네가 빌려갔던 펜이 필요해.) 이 문장에서는 which you borrowed (네가 빌려갔던) 도 똑같이 the pen (그 펜) 이란 명사를 꾸며주는 형용사 역할을 하지요. 그리고 단어가 3개 아닙니까? 하지만 이번엔 동사가 포함되었으니 이게 바로 형용사절이 되는 것이랍니다. OK, 됐다! 그죠?

 

그리고 둘의 차이점이 바로 구는 동사가 포함되지 않은 것, 절은 동사가 포함된 것이란 점입니다.

주어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관건은 동사의 포함 유무죠. 그리고 절은 동사가 나오니까 당연히 동사를 이어주는 접속사도 나옵니다.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